애드센스


[도쿄] 인터컨티넨탈 도쿄 베이 - 교통 및 클럽 트윈 룸 1902 도쿄


명절특집 도쿄 여행 첫 번째 숙소였던 인터컨티넨탈 도쿄 베이입니다.

이왕 가는 거 옳은 데에서 자 보자고 돈을 써서 예약하였습니다.
물론 언제나 그렇듯이 전액을 유상으로 쓴 것은 아닙니다.

저어에 체리피커근성...


19.2월 도쿄 여행기 (위시빈) ← 클릭/터치 

19.2월 도쿄 여행기 (블로그) ← 클릭/터치 

댓글 및 관심 주시면 게으른 블로거가 싱글벙글 합니다.



NuRi's Tools - Google Maps 변환기



다짜고짜 위치 소개


하마마쓰초역 셔틀버스 시간표, 1시간에 3왕복

하네다 공항에서 오신다면 모노레일 타고 바로 도착할 수 있는 하마마쓰초역의 버스 터미널에서 셔틀버스를 타고 가거나 혹은 걸어갈 수 있고 둘 다 10분 전후로 걸립니다 (?)
셔틀 시간이 애매하고 짐이 별로 없다면 걸어갈만도 한 거리기는 한데요.

아니면 유리카모메 타케시바 역에 숙소가 바로 붙어있기는 한데, 패스를 사서 쓰고 다니시는 분들은 패스 적용 안 되는 유리카모메는 선뜻 타기가 저어되는 바도 있겠네요.

도쿄 서브웨이 티켓 때문에 지하철을 이용하시는 분이라면 도쿄 메트로 오에도선 / 아사쿠사선의 "다이몬" 역이 하마마쓰초역 바로 옆이라 셔틀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나리타 공항에서는 호텔 정문까지 직통으로 꽂아주는 버스가 있어서 오기에 제일 편하기는 합니다만 시간대가 약간 애매할 수는 있겠네요.


그럴싸하게 생긴 버스가 역이랑 호텔 사이를 왔다리갔다리 합니다.


정문
사실 오는 길에 본 겉모양이 그렇게 막 삐까뻔쩍하고 그렇지는 않았습니다만 암튼 정문.


오래된 고급 호텔 같은 로비
방점을 고급에 찍느냐 오래된에 찍느냐

사진 찍은 곳 쪽에서 체크인하고 일단 방에 먼저 들어왔습니다.





21층의 클럽 트윈 룸을 배정받았습니다. 아마 슈페리어 베이 뷰 룸 
인터컨 앰배서더 bogof 쿠폰을 사용하고 업그레이드 혜택을 받아서 묵게 되었는데요,

클럽 라운지를 쓸 생각은 없었지만 클럽 룸으로 업그레이드 해 줬으니 또 안 쓸 수가 없겠죠?
라고 생각했으나 룸만 클럽이고 라운지 액세스나 조식은 없다고 전달 받았습니다.

시무룩...
좋다말음.

암튼 그래도 층도 높고 일본 호텔치고 방도 넓고 1+1 쿠폰으로 저렴하진 않지만 괜찮은 가격에 도쿄 도심 근방에서 묵게 되었으니 뭐 나쁘지 않은 것 같습니다.


침구는 Sealy 제품

구스 이불이 엄청 편하고 잠도 잘 오고 역시 호텔이 좋으니 침구도 좋군! 하면서 참 좋은 밤을 보낼 수 있었는데 나중에 집에 와서 보니 실리 침대에서 라돈이 나와서 전량 리콜을 했다고 하더라구요.
호텔 홈페이지 가서 다시 찾아보니까 음이온 어쩌고 하는 광고 멘트가..

뭐 라돈침대에서 이틀 잤다고 헐크 되고 그런 거 아니니까 괜찮겠죠?
편하게 좋게 잘 잤으면 된 거겠죠? 그렇죠?


우울한 얘기는 버리고 하루에 캡슐 6개씩 채워주는 네쏘 보고 갑시다


6개 이후 리필은 응 400엔 ^^


일본에서라면 그렇게까지 소중하지는 않은 무료 물
미국이나 유럽에서는 무료물을 가방에 싸들고 신주단지 모시듯 가지고 다녔던 기억이 나는군요... - -;;;


다리미세트 쓰레빠 우산 샤워가운 등등


유사 잠옷도 있고


여행자의 먹방투어에 죄책감을 더해주는 이런 물건은 왜 갖다놓았는지?
치워주시오.


장실도 비즈호텔보다는 큽니다 (당연한 얘기를 왜 쓰고 있지)


숙소 시설 중 제가 가장 좋아하는 욕조.
보통 료칸 같은 데 가면 필요가 없고 도심 호텔에는 없는 경우가 많은데 여기는 그래도 욕조가 있습니다.

배스솔트도 라벤더향 나는 걸로 있어서 밤에 숙소 돌아와서 몸 담그고 있자니 세상 편하게 추욱 늘어질 수 있네요


인터컨 어메니티는 어딜 가도 아그라리아.
시트러스조아


무시무시한 가격에 팔기도 합니다만 하루 한 번씩은 리필해준답니다...


누리지 못한 레이트 체크아웃 혜택과 조식 안내
"유 료" 라고 써 있을 때부터 마음에 안 들었는데 하여튼 마음에 안 드는 내용은 다음 포스팅에서 다시 쓰기로 하고


24시간 피트니스 룸
솔깃했습니다만 사우나는 없다구 해서..

시나가와 쪽 인터컨에는 사우나가 있다는데 미리 알았으면 거기로 갔을것;;;


미니바1


미니바2
미니바 사용 혜택이라도 없으면 먹지 않을 것입니다.

인터컨 앰배서더 혜택 중 웰컴 드링크가 19년 3월 1일부터 $20/일의 식당/미니바 크레딧으로 대체된다던데 만약 식당 갈 일 없으면 그 때 한 병씩 꺼내먹어볼 수는 있겠네요.

그런 거 없으면 괜히 먹었다가 패가망신하지 말고 조용히 서랍을 닫읍시다

다낭 인터컨에서는 미니바에 있는 논알콜 음료는 다 무료였는데.. 막 싸왔는데.. 흑흑





웰컴 프룻 대신 준 쪼꼬


랑 녹차

나쁘진 않았습니다. 쪼꼬는 맛있었어요.


점심식사는 1층 철판구이 레스토랑 "타쿠미" 에서 했는데 그건 다른 포스팅에 다시





하루종일 신나게 놀고 돌아온 밤의 인터컨 도쿄 베이


야간 뷰
레인보우 브릿지가 바로 보이는 곳이라 뷰가 괜찮습니다.

호텔값이 다 뷰값 아녀 이거


건물뷰

야간에 잠들기 전 바깥 풍경이 예쁘면 잠이 잘 오는 것 같습니다. (무슨 상관?)


이쯤에서 끊고 조식이랑 식당은 다른 포스팅에서 다시 만나보도록 하겠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98318
815
630923

Google Analytics

광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