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구마모토] 오야도 하나보우 - 만족스러웠던 고오급 석식 1804 북큐슈


료칸 하나보우에 도착해서 체크인도 했고, 이제 기대했던 저녁밥을 먹으러 가 봅니다.


체크인 카운터 옆 식당 입구에서는 소소하게 기념품을 판매하고 있고


식당에 들어가니 ㅗㅜㅑ
벌써 빨간 고기랑 하얀 지방들이 눈을 자극합니다.



 

 

북큐슈 여행기: http://anonymous.pe.kr/category/1804 북큐슈

 

전체 일정: https://www.wishbeen.co.kr/plan/7a5256ecf2ac187e?ifId=3293ef164300289c

 

댓글과 관심은 게으른 블로거에게 많은 힘이 됩니다 ㅠㅠ

 

 






위에서 찍은 음식샷
아우 고기 때깔 좋네요.


전채로 제공된 매실주와 지역의 채소들
왼쪽 위에 포커스가 나간 채소와 드레싱이 엄청 고소하고 맛있었습니다.

다른 것들도 심심한 입을 달래주기에 괜찮은 맛


생선회
뭔지 알려달라니까 "생선" 이라고 했습니다. --;;;
さかな 정도는 나도 안다 흥

껍질을 보니 돔일까요?
여튼 씹었을 때 이가 생선살로 부드럽게 들어가면서 끝에서 살짝 튀어오르는 식감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구마모토 지역 명물인 바사시
말고기 회입니다.

예전에 구마모토 왔을 때 먹어도 봤고 제주도 가서도 먹어보았던 그 맛입니다.
지방이 적은 소고기 비슷한데 밥알 씹을 때의 그 단맛이 살짝 첨가되어 있는 것 같은 맛

구마모토 아니랄까봐 마늘칩도 같이 곁들여 준 점이 특이했습니다.
이 동네 라멘에도 마늘칩 잔뜩 넣던데


그리고 오늘의 메인
지역의 무슨무슨 와규를 사용한 소고기 샤브샤브


를 먹기 전에 기념샷 한 방

남자들끼리 있으니까 옷도 그렇고 좀 칙칙합니다만 뭐 아무려면 어떻습니까! 앞에 소고기가 있는데!


위에서도 한 방
구성 좋고


육수가 끓기 전에 국도 먹고


생맥주도 한 잔씩 하고
(가격 별도입니다 -_-)


아까 다 못 먹은 전채도 마저 먹고
왼쪽 아래에 있는 저게 뭔지 기억이 안 나는데 식감이 마치 젤리와 떡을 믹스해 놓은 것처럼 꼬들꼬들하고 간도 잘 된 게 먹기 좋았다는 기억이 나네요.


식사도 하고


술도 또 먹고


죽도 먹고


이제 갑니다.


전문가 (저-_-) 가 조리해서 밥 위에 올려주는 기름진 고기...
크...


먹다 보니 등장한 생선구이
꼭 이렇게 주어야 하는가 하는 생각은 들지만 ㅋㅋ

살이 좀 없던 것이 아쉽지만 얼마 없는 살은 부드럽고 좋았습니다.
다만 좀 짰던 감이..


살짝 익혀서 맥주와 함께 먹는 고기
기름이 입 안에서 육즙이랑 같이 쫘악 퍼지면서 살살 녹는데 크 그래 이러려고 여행 왔지


마지막 디저트 딸기푸딩과 함께 식사를 마무리합니다.

딸기푸딩은 좀 인위적인 매끈함이 있어서 그냥 그랬습니다.
옥에 티 ㅋㅋ





여태까지 여기저기 숙소 다니면서 먹어보았던 저녁식사 중에서도, 여기 하나보우에서 먹은 저녁식사가 상당히 좋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오래된 친구들끼리 여행 + 술고기 + 배고픔 3단콤보의 영향도 있겠지만, 그런 영향을 빼고 생각해봐도 2만엔 초반대 숙소에 객실 노천탕도 딸려있고 이 정도의 식사를 제공해주는 숙소가 흔하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쿠로카와 온천 쪽에서 1박 하시는 분들 중 식사+객실탕 을 원하시는 분께 추천 드릴 수 있을만한 숙소인 것 같네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97109
1367
637606

Google Analytics

광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