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베트남항공] VN408 호치민→인천 (SGN→ICN) 비즈니스 - 신기체 A350으로 편안한 여행을 1803 다낭


여행의 마지막을 장식할 비행기를 타러 갑니다.


옆길로 들어갈 때가 제일 좋더라.. 호호


탑승구까지 버스를 타고 와서 비행기 안으로 들어가기 전에 사진 한 방

새비행기 티가 납니다
그렇다고 생각하니 그런 거겠지만요


대충 찍은 좌석 사진
비즈니 퍼스트니 해도 맨날 보잉 것만 타 봤었는데, 에어버스는 처음 타 봅니다.
구조가 좀 꽤 많이 다르네요.


밥판이 앞쪽에 달려서 펴는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저 멀리에 베개랑 쓰레빠, 헤드폰 등 물품들이 덕지덕지 들어있네요


의자 옵션이 더 많다.. 좋다.. 흐흐
그래봐야 결국 대충눕기 다눕기 일어나기밖에 안 쓰겠지만요.


발사진과 함께 하는 에어버스 A350-900


각 좌석 옆에는 음료를 넣을 수 있는 작은 공간이

이런 건 대한항공 비행기들보다 훨씬 공간활용을 잘 한 것 같습니다.


사진은 잘 못 나왔지만 화질도 괜찮은 AVOD
터치감도 훨씬 좋습니다.

대한항공은 각성해라..
오너 일가 탓일까요?


별 감흥은 없는 헤드셋
퍼스트에만 좋은 거 주는 걸까요?

하지만 이 비행기에는 퍼스트가 없는걸..


어메니티 백
cerruti 1881.. 찾으니 위키에 무슨무슨 브랜드라고 나오는데 저는 잘 모릅니다.



요긴하게 쓸 수 있는 물품들이 들어있습니다.


다른 건 그런가보다 하는데 립밥은 신박하네요 ㅋㅋ
ACCA KAPPA 제품인데 역시 모릅니다...


웰컴 드링크는 역시 술뿐이야
다른 것도 줍니다만 오직 술입니다.


쥬스를 시킨 아내의 사진
라운지에서 쟁여온 립톤 레몬티를 음료 자리에 꽂아놨네요.
저거 맛있습니다.. ㅋㅋ


출발하기 전 남는 시간에 메뉴판 사진


훌륭한 걸 주면 좋겠습니다.


시그니처 드링크가 눈에 띄네요.


밥메뉴
오이는 안 먹는다고 했습니다...

라면도 끓여준다고 하는데 배가 불러서 이번에는 시켜먹지 않았습니다.
왕상무처럼 바득바득 먹을 수도 있겠지만 굳이 무리하지 않기로


한글 폰트나 디자인에는 문제가 조금 있지만 어쨌든 반응속도 좋고 뭔가 많이 들어있는 AVOD
영화 보면서 오기 좋았습니다.

다만 이어보기가 안됐던가 특정 시점부터 재생이 안 됐던가 하는 큰 문제가 있기는 합니다만...





이제 밥시간이네요.
테이블보를 깔아주고 먼저 나온 전채

코리앤더와 블랙 포레스트 햄을 곁들인 구운 새우와 멜론


및 과일
파인애플이랑 수박 달고 괜찮았습니다.


라임 쭉 짜서 먹으니 생각보다 괜찮아서 열심히 먹었습니다만..
이미 지나온 라운지들에서 배를 너무 채웠다...

전채만 먹었는데 슬슬 힘들어지네요.


이어서 나온 쌀국수
라운지에서도 쌀국수 가게에서도 쌀국수
집에 오는 비행기에서까지
쌀 국 수

기내에서 먹는 것 치고 괜찮았습니다. 새우도 토실토실하고 고기도 비주얼 대비 별로 안 퍽퍽하고
기내인 것을 항상 감안해야 합니다.


아까 메뉴판에 있던 시그니처 드링크인 헬로 베트남

이게 오묘한 맛이 되게 괜찮았습니다.
술 느낌이 살짝 나는데 별로 술 같지 않고 달짝지근한 음료 느낌
훅훅 들어가겠네요.

순식간에 다 먹어버리고 나니 승무원이 더 줄까 하고 물어봤지만..
배가 불러서...


이건 와이프가 시킨 구운 연어요리와 멸치 그라탕인데
배부르고 졸리다고 한 입 먹고 저한테 넘겼습니다.

이 아가씨 이거 좋은 비행기 몇 번 타 봤다고 배가 불러버렸다...

라고는 했지만 남기는 게 아까워서 제가 반쯤 먹다가 같이 포기
되게 맛있진 않고 배고플 때 먹으면 맛있을 것 같은 맛이었습니다.





깔끔한 기체 상태 / 넓고 잘 젖혀지는 편한 좌석 / 좋은 공간 활용 등의 장점이 있었던 비행이었습니다. 또, 다낭에서 저녁에 출발해서 호치민에서 밤에 짧은 대기 후 인천에 새벽에(06:40) 떨어지는 스케쥴이라, 서울 도심에 9시 정도에는 진입할 수 있다는 것도 괜찮은 점입니다.

다만 인천공항에서 짐 찾아서 서울 가는데 버스 시간이 잘 안 맞으면 생각보다 오래 걸리게 된다는 점과, 승무원들의 뭔가 미묘한 서비스 - 잘못한 건 하나도 없고 친절하기는 한데 완벽하다거나 프로페셔널하다는 생각은 안 드는 - 같은 야아악간 모자란 점도 동시에 느낄 수 있었던 비행이었습니다.

그렇다고 뭐가 크게 불만이 있었던 것은 아니예요. 그랬다면 위에 써 놨겠죠?

여튼 결론은 싼 가격에 나온다면 한 번쯤 타 볼만도 할 것 같구요..
좋은 여행의 마무리가 되었어요.


이렇게 다낭 여행기가 끝나버리고...
다음은 쥐도새도 모르게 다녀온 큐슈 여행기로 다시 돌아오겠습니다...


다낭 여행기: http://anonymous.pe.kr/category/1803 다낭

댓글과 관심은 게으른 블로거에게 많은 힘이 됩니다 ㅠㅠ


바르셀로나에서 또 멈춰버린 스페인 여행기는 대체 언제..


덧글

  • 2018/04/19 14:52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8/04/19 18:23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Tabipero 2018/04/19 19:18 # 답글

    스페인 여행기는 제가 잊어버릴 때쯤 다시 연재하겠거니...하고 기대를 해봅니다.
    밤비행기라 안락한 비즈니스가 더 각별하겠네요. 전 마일리지 모아 언제나 타보려나요 ㅎㅎ
  • Anonymous 2018/05/05 00:11 #

    올해 내에 끝날 수 있을지..
    여행이 추가되면 중단되고 게임 때문에 중단되고.. 등등... --;;;

    업그레이드를 노려보는 것도 좋습니다만 너무 복불복이죠?
  • 이글루스 알리미 2018/05/08 08:27 # 답글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의 소중한 포스팅이 5월 8일 줌(http://zum.com) 메인의 [허브줌 여행] 영역에 게재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게재된 회원님의 포스팅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 수키에릭 2018/05/09 08:40 # 삭제 답글

    베트남은 한번도 안가봤는데... 기내식을 보니 넘 땡기네요^^ 특히 시그니처 드링크인 "헬로베트남" 마시고 싶네요^^
    자세히 적어주신글 잘 보고 갑니다.^^
  • Anonymous 2018/05/11 23:12 #

    비즈치고는 생각보다 너무 많이 안 비싼데 기체도 좋고 괜찮았던 것 같습니다.
    유상으로 왕복 끊으라고 하면 잘 모르겠지만 편도 이코 편도 비즈 정도는.. 좀 사치삼아서 괜찮지 않을까.. 싶네요. ㅎ_ㅎ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422
10027
597198

Google Analytics

광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