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IHG]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 클럽 라운지 칵테일 아워 & 브래서리 조식 등 기타 국내여행


바로 이어서 클럽 라운지 칵테일 아워 소개를 해 봅니다.
지금 바로 쓰지 않으면 19년 마무리 예정인 16년 스페인 여행기처럼 한도끝도 없이 늘어질 수 있기 때문에...


17시쯤 되니까 직원분들이 슬슬 음식을 내 오기 시작하십니다.


지금 다시 봤는데 아니 웬 오이같은 게?
오이를 먹으라고 내놓다니 호텔의 오점이네요.
오.이.시.러


잡채랑 볶음밥


약간 서로 붙어있었지만 맛있던 새우 슈마이


빵, 사모사, 버터치킨 등


그리고 각종 주류 히히히히
술파티다~

사진에는 없지만 옆에 산삼주가 있는데 딱 산삼주 맛이었습니다.
ㅋㅋㅋ


가카 리갈과 프로슈토 샌드위치, 구운 야채를 위시한 한 접시

의외로 구운 야채가 제일 맛있었습니다...
특히 미니양배추. 살짝 나는 쓴 맛을 아주 싫어한다면 몰라도 그게 아니면 엄청 맛있게 먹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커리와 멜론프로슈토, 푸딩, 그리고 다시 잡채와 다시 구운 야채

선택권이 있으니 맛있는 것만 골라서 먹는 게 좋겠죠.


직원분이 한 잔 말아주신 마티니

4종류 중에 선택할 수가 있었는데 사실 다 몰라서 그나마 들어본 걸로... --;;;
맛있었습니다. 후후

클럽 라운지는 저녁에는 사람이 많아져서 약간 시끌시끌 해지만 5시 전에는 나름 조용하고 프라이빗한 분위기여서 괜찮은 것 같았습니다.


잘 먹고 방에 도착하니까 이런 게 들어와 있었습니다.


하나카드 패키지에 딸린 선물인 향수(미스트?)

마누라가 향을 마음에 들어해서 좋았습니다.

근데 같은 값이면 이거보다는...
지난 번 그랜드 인터컨에서의 맥주 5병+@ 가 더 낫지 않았나 싶네요.
ㅋㅋㅋ


그리고 방으로 배달되어 온 와인과 초콜렛

마누라가 바나나 샌드위치 씹다가 정체불명의 돌 같은 이물질을 씹었는데 (다행히 이는 괜찮) 너~무너무너무 죄송해 하시더니 사과도 하시고 와인도 주시고 뭐도 주시고 그러셨네요.

화를 내려다가 사과 - 와인 - 다음날 또 사과 - 또 안부묻기의 친절 4콤보에 화가 다 풀려버린 마누라입니다.

강냉이값(?) 으로 얻어온 와인은 찾아보니 비싸거나 막 좋거나 한 건 아니지만 오히려 그래서 나중에 고기 같은 거랑 먹기에는 더 부담없고 좋을 것 같네요.

어차피 와알못인데 좋아봐야 무슨 소용 히히


방에서 쉬다가 호텔 앞 봉은사의 연꽃축제를 잠시 보러 나왔습니다.


손잡고 나와서 절간 구경하니 좋네요.





다음날 아침 1층으로 조식을 먹으러 내려왔습니다.
조식 부페 브래서리

사람도 많고 해서 메뉴 사진을 하나하나 찍지는 못했는데, 그랜드 인터컨 대비 전반적으로 메뉴 하나하나는 나쁘지 않았지만 가짓수가 좀 적네요.


첫접시는 다이어터인 척 하려고 가져온 샐러드와 뒤에 있는 빵

빵이 맛있었습니다. 풀 따위 아무리 신선해도 풀이죠 헤헤


셰프님이 말아주신 쌀국수와 계란찜, 소고기와 구운 토마토

쌀국수 국물이 닭국물이었는데 예상외로 괜찮았습니다. 이런 데에서 면 먹으면 성공한 적이 별로 없었는데...
계란찜은 간이 많이 심심했고 소고기는 명백히 실패. 호텔 소고기가 이러면 어떡해여


토마토는 괜찮았네요.
여긴 야채랑 빵이 맛난 듯 합니다.


오믈렛 대신 택한 써니사이드 업과 베이컨, 볶음면, 그린빈, 닭가슴살

쏘쏘쏘쏘 + 닭가슴살은 배드...
여기는 고기가 안좋은가봐여...


빵이랑 단호박 크림스프와 미니 주먹밥

결론적으로 양식류가 괜찮은 듯 하니 스프 빵 풀 이렇게만 드시면 될 것 같습니다.


레이트 체크아웃이라 4시까지 있을 수 있었기에 3층에 있는 피트니스장에서 맥그리거 매품팔이 하는 것도 보고


바득바득 클럽라운지에 한 번 더 가서 커피도 먹고


세트도 한 번 더 받아먹고 ( --;;; )


갓세븐 팬미팅 오신 분들과 함께 떠났습니다.





전반적으로 그랜드 인터컨과 비교해보면 좀 일장일단이 있는 느낌이네요. 그랜드 인터컨 대비 넓이나 음식 가짓수 같은 양적인 면에서 약간 떨어지기는 했는데 아무래도 한 5만원 정도 싸니까요... 대신 직원분들이 더 친절하게 잘 챙겨주셨던 느낌이었습니다. 반면에 일본인이 너무 많아서 좀 의아하기도 했네요. (아마 갓세븐 팬미팅 때문이었겠죠)

어쨌든 이번에도 약간 친절뽕을 맞아서 점수가 후해진 감이 있지 싶기는 합니다만 전체적으로 8/10점 정도 줄 수 있는 만족스러운 스테이였습니다. 재밌게 잘 놀고 잘 쉬다 왔어요.


덧글

  • 2017/08/28 23:12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7/09/01 18:41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422
10027
597198

Google Analytics

광고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