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시코츠] 마루코마 온천 료칸 (2) 전세탕, 조식, 료칸 주위 산책 1707 홋카이도


뽕이 아직 다 빠지기 전에 쓰는 17년 7월 홋카이도 여행기
이러다 금방 뽕이 다 빠지고 스페인 여행기 짝이 날 것 같지만 그 전에 열심히 써 보도록 하겠읍니다...


언제 끝날지 기약이 없는 스페인 여행기...


대욕장에 먼저 들어가 보았지만, 사람이 있어서 사진은 찍을 수 없었습니다.
http://www.marukoma.co.jp/onsen.html 여기에서 사진을 보시면 좋을 것 같고...
원천의 높은 온도를 시코츠코 물로 식혀서 적당한 온도로 만든다는 것 같네요.

호수 물에 몸을 담그다니 그럴싸하죠?

탕은 약간 철분기가 돕니다. 냄새도 살짝 나고 탕에도 철분탕 특유의 부산물이 붙어있고요.
규모는 그리 크지는 않습니다만 아예 작지도 않았고, 뭐 아예 작으면 또 어떻습니까 물이 좋으면 다 해결되는 거죠 뭐. ㅎㅎ

시코츠코에 바로 붙어있는 노천탕도 크게 있습니다만


보다는


에 더 가까운 풍경입니다.

몸을 담그는 탕이랑 호수 사이에 공간이 약간 있어서 인피니티 풀처럼 바로 앞에 호수가 보이고 그런 건 아닙니다.
탕이랑 호수 사이의 벽이 생각보다 조금 더 높기도 하고...

그래도 나름 괜찮습니다. 해 떠 있을 때 오면 더 좋구요.


여기는 전세탕 문

마루노유 코마노유 두 개가 있는데, 카운터에 미리 예약하고 열쇠를 받아서 들어가는 방식입니다.
안에 사람이 있으면 사진처럼 불이 켜져 있는 거고요.

전세탕을 쓰려면 원래 따로 돈을 받는데, 저는 전세탕 한 타임이 들어있는 플랜으로 예약을 했기 때문에 따로 돈을 내지는 않았습니다. 예약할 때 제일 싼 플랜에 들어있는데 굳이 안 갈 이유도 없고... ㅎㅎㅎ


코마노유 열쇠
옛날 느낌 훅 나네요.


전세탕 탈의실 안쪽에는 이렇게 작은 온천탕이랑 샤워기 두 대가 있고


캬~

날 밝았을 때 올 수 있었으면 밖에 호수 보면서 나무탕 안에서 온천을 즐길 수 있었을 텐데 좀 아쉽네요.
그런 건 2박 이상 하시는 분들이나 일찍 오신 분들한테 해당되는 거고...

탕 바깥을 보시면 아까 말씀드린 철분탕의 부산물 같은 게 잔뜩 붙어있습니다.
더러운 거나 때 아닙니다. ㅎㅎ





홋카이도에서의 둘째날~


료칸 내 커피 라운지에서 비 살포시 내리고 안개 가득 낀 시코츠코를 보며...


라운지 안에는 하겐다즈 자판기도 있네요.


가격은 그냥저냥...


비가 좀 오지만 안에만 있지 않고 바깥 산책도 나가봅니다.


산책로도 아담하게 조성해 놓았네요.

사진 왼쪽 앞은 시코츠코, 오른쪽 뒤는 숙소입니다.


날씨 좋은 날 왔어야 되는데...


사진마다 구름이 한가득 -_-^


온천 한 판 때리고 슬슬 아침을 먹으러 가 봅니다.

메뉴는 많지는 않고 소소하게 있는 가운데 먹고 싶은 것만 퍼 왔습니다.
명란젓이 있는 게 마음에 드네요. ㅎㅎ

야끼소바는 별로 고등어는 그냥 생선맛이고, 밥이랑 카레가 맛있었습니다.


날계란 하나 까서 밥에 슥슥 비비고 간장 뿌려서 숙소 아침 먹고 있으면 아 내가 홋카이도 여행 왔구나 하는 생각이 절로 들죠.


식당 창가 자리에서는 호수를 감상하며 밥을 먹을 수 있습니다.
만 날씨가....

ㅎㅏ...


밥을 먹고 숙소에서 빈둥대다가 이제 다음 목적지인 시코츠코 미즈노우타로 갑니다.

마루코마 료칸이 시코츠코 맨 구석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이런 숲길을 타고 돌아가게 되네요.


호수를 끼고 드라이브~


뭐 구름이 많은 호수를 보며 드라이브 할 일이 얼마나 있겠습니까.


총평:
홋카이도에 저녁 5-6시에 도착했는데 삿포로에 가지 않고 아래쪽으로 갈 예정이고, 그 시간에 노보리베츠나 도야까지 가자니 시간이 애매해서 가까운 시코츠의 마루코마 료칸을 선택했던 건데, (날씨가 안 좋기는 했습니다만) 조용한 료칸 속에서 온천에 몸 담그고 맛있는 음식 먹고 아무 것도 안 하고 힐링을 할 수 있는 괜찮은 숙소를 잘 선택한 것 같습니다.

돈이 많았다면 미즈노우타에서 숙박을 해 보고 싶었지만 그건 나중에 다시...


다음 편 예고:


이번 여행에서 숙박을 하지 못 했던 시코츠코 미즈노우타의 점심 뷔페와 당일온천 세트 플랜 소개


전체 여행 일정

https://www.wishbeen.co.kr/plan/0d54a304b738c8ec?ifId=3293ef164300289c


마루코마 료칸

https://www.wishbeen.co.kr/post/c764921982328ab8?ifId=3293ef164300289c


덧글

  • Tabipero 2017/07/21 00:10 # 답글

    항상 저 온천 보면 배관을 연결해서 난방하는데 쓰고 싶다는 생각이 들지만 철분온천이라 이걸로 온수난방을 하면 배관에 자꾸 부산물이 끼겠군요...
    날씨가 안 좋다고 하시는데 사진으로 보면 나름대로 운치있고 좋은 것 같습니다.
  • Anonymous 2017/07/22 12:09 #

    이게 남의 탕에서는 오오 철분이야! 이래도 자기 집이면 좀.. 짜증날 것 같네요.. ㅋㅋ

    날씨는 흑흑.. 이시가키 갔을 때처럼 태풍은 아니니 만족합니다 (?)
  • Jyo&Say 2018/12/09 17:47 # 삭제 답글

    안녕하세요, 저희는 이번 크리스마스때 가려하는데, 예약하신 플랜이란건 어떻게 예약해서 가셨나요?
    예약없이 그냥 온천을 그날 방문해서 들어가도 되나요?
  • Anonymous 2018/12/09 18:20 #

    안녕하세요, 숙박 얘기하시는 거라면 저는 일본 쟈란넷 사이트 https://www.jalan.net/ 에서 예약했습니다.
    한국어도 지원합니다만, 방이나 식사/온천 등 옵션(을 플랜 이라고 하더군요 일본에서는) 을 선택할 수 있는 가지수가 일본어 사이트가 훨씬 많아서 구글 번역 참조해서 일본어 사이트를 쓰시는 게 낫습니다.

    제가 예약했던 옵션에 "전세탕 1회 무료" 가 들어있었습니다. 가족이나 친구끼리만 들어갈 수 있는 작은 개인탕 같은 느낌이ㅖ요.
    http://www.marukoma.co.jp/onsen02.html 보니까 50분에 2500엔인 것 같네요 (비싸네요; )

    숙박이 아니고 당일치기를 원하시는 거라면 위 홈페이지 맨 아래 보시면 10:00~15:00 에 인당 천엔으로 온천만 이용할 수 있다고 하니까 참고하세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323312
2222
652083

Google Analytics

광고2